Delicious2019. 5. 29. 09:00

[인사동 맛집 도마] 마약 된장찌개, 육회 비빔밥, 고등어 한식 한상

 

간만에 딜리셔스 채널에 글을 하나 쓰게 되네요

이 카테고리에 있는 음식점들은 그냥 믿고 가시면 됩니다. 인사동에 있는 수많은 식당 중 엄선된 맛집이니까요.

맛있는 녀석들에도 나온 집입니다. 방송에 나왔다고 해서 다 맛집은 아니지만 사실 방송에 나왔는 줄도 모르고 가서 먹었는데 꽤 괜찮은 집이었거든요.

 

 

직장인들이 12시에 땡 하고 가서는 한참 줄서는 집들이 몇 집 있습니다. 말 안해도 인기 많은 식당이지요.

 

인사동 도마 02-733-9376

주소 : 서울 종로구 인사동8길 6-1

영업시간 : 11:00 - 22:00 / 15~17시 브레이크 타임 / 마지막 주문 21시 / 예약 평일 17~19시만 가능 / 평일 오전, 주말 예약 불가

 

예약이 저녁에만 가능하고 점심에 불가하다는 말만 봐도 아시겠지만

일단 가서 이름 써놓고 웨이팅은 받겠지만 예약은 안 받을 정도로 줄서서 먹는 집입니다.

마약 된장찌개로 유명한 홍대도마의 인사동점인 만큼 주 메뉴는 된장찌개를 베이스로 한 한식 밥상 입니다.

 

 

가게가 11시에 오픈하니 그때부터 이미 사람들이 북적거리기 시작합니다,

저는 요즘 식사시간이 11시 반부터라 가서 조금 줄을 서고 들어갔네요

아마 12시부터였다면 밥을 못먹고 포기했을 것 같아요

 

 

내부에는 파스텔 톤의 문이 붙어있는 인테리어가 보입니다.

천장에는 자연채광을 은은하게 뿌려주는 천이 달려 있구요

이런 느낌 좋아합니다.

 

 

도마가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흑돼지 샤부샤부로 방영이 됐다고 하네요.

사실 뭐 샤브샤브만큼 건강하고 맛없기 쉽지 않은 음식도 없죠.

재료 본연의 맛을 살려서 그냥 육수에 끓여먹는 건데 재료만 신선하다면야 뭐 어디든 맛있을 겁니다.

 

 

생방송 오늘에 방영됐던 마약된장찌개 갈비솥밥 정식.

오오 비쥬얼이 멋지긴 하네요.

왠지 손님이 오실 때 같이 가서 대접해야할 것 같은 솥밥이긴 하지만 가난한 직장인의 평범한 점심으로서는 패스

 

 

저녁에 오면 한 번 쯤 먹어보고 싶은 도마 고깃상입니다.

이베리코 돼지목살, 갈비살, 닭고기가 같이 한 상으로 나오네요.

예전에 해운대 갔을 때 도마에 올려나오던 고기 맛집이 갑자기 생각납니다.

[해운대 고기집] 덜미살 꼬들목살로 유명한 돼지영농후계자

 

[해운대 고기집] 덜미살 꼬들목살로 유명한 돼지영농후계자

[해운대 고기집] 덜미살 꼬들목살로 유명한 돼지영농후계자 얼마전 출장으로 해운대에 갔다가 저녁에 한 15명정도 저녁 회식자리가 있었습니다. 주말이기도 하고 애초에 이런 단체가 들어갈 수

moviemaker.tistory.com

 

 

자 드디어 저의 주된 관심사 점심식사 메뉴입니다.

고등어 숯불구이 정식, 육회 비빔밥 정식, 닭다리살 숯불구이 정식, 돼지목살 숯불구이 정식, 갈비솥밥 정식

오오 가격대가 착한 편은 아닌데 왜이리 사람이 맣을까요 ㅋㅋ

저녁 메뉴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 외 안주류로는 부추전이 있네요. 공주알밤, 복순도가 등등

 

 

돼지목살 숯불구이 정식이 나왔습니다.

목살에 됀장찌개, 세가지 반찬

 

 

고등어 숯불구이 정식입니다.

고기만 고등어로 대치되었네요

 

 

고기중에는 정말 돼지고기 목살이 제일 맛있는 것 같아요

엄청 부드럽고 잘 구워서 감칠맛이 납니다.

 

<관련글>

[종각 맛집] 종로 12년차 직장인의 추천 고깃집 맛찬들

[정릉 맛집] 하남돼지집/ 돼지고기 부위 / 갈매기살 부위

 

 

맛있으니까 그냥 한 장 더

 

 

마약 된장찌개입니다.

사실 저희 어머니가 직접 담그시는 된장보다는 못하지만 ㅋㅋㅋ 맛있네요

조만간 어머니표 된장을 한 번 포스팅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어머님한테 많이 담그시라고 해서 좀 팔아드린다고 했었거든요

 

 

육회비빔밥은 비비고 나서 사진을 찍었네요.

이 메뉴도 재료 본연의 맛이 하나하나 살아있어서 맛없기 쉽지 않은 메뉴입니다.

양도 꽤 푸짐한 편입니다.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