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2017. 6. 26. 23:23

노량진 수산시장 제대로 즐기는 방법

전문가의 대게 손질하는 법

 

가끔 회가 먹고 싶다거나 해산물이 땡길 때 노량진 수산시장을 찾곤 합니다.

건물이 새롭게 단장되고 나서 좀 더 자주 찾는 듯합니다.

생선을 사거나 하면 주차 할인권 1000원 권 한 장 주시네요. 저는 음식점에서 한 장 더 받았어요 (이천원 할인;;)

 

 

1층에서 평소 회를 먹고 싶을 때 자주 가는 맛집이 땅끝마을 집입니다.

둘이 가면 4만 원 짜리 모듬회에 매운탕에 소맥 한두 잔 하면 6만 원 정도 쓰고 오지요.

대부분의 가게가 스끼다시로 경쟁력을 가져갑니다. 초밥도 나오구요.

 

 

오늘은 대게가 먹고 싶어서 미리 전화를 드렸는데 여기는 활어만 취급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여기저기 다른 집들 기웃거리고 있는데.. 용산이나 테크노마트 못지않은 호객 행위에 마음 놓고 걸어 다니기도 힘들 정도입니다.

뭐 한 사람이라도 더 잡겠다는 상인들의 마음이야 이해하겠지만.. 일단 저는 눈을 안 마주칩니다. 부담스럽더라구요

 

 

그러다가 발길을 머문 곳이 이 집입니다. 순천만

킹크랩, 대게 문어, 소라, 개불, 해삼, 홍합, 성게, 새우, 랍스타, 세발낙지, 전복, 꼬막 등등...쓰읍 침넘어가네요

킹크랩은 사실 비싸고 크기만 크지 맛은 대게나 홍게가 더 좋습니다.

홍게는 근데 살아서 노량진 시장에 올 수 없어서 취급을 안한다고 하시네요.. 오호 몰랐네..

그럼 대게를 먹어볼까?

 

큰놈 두 마리에 6만원. 소라 전복 멍게 등등 2만원. 해서 도합 8만원...

좀 비싸지 싶었지만 킹크랩 한 마리에 6만 원인걸 생각하면 많이 먹을 수 있겠네요

 

 

보통 1층에서 먹을거리를 사게 되면 2층에 연결된 식당으로 데리고 갑니다.

가끔 여러 명 모이면 패키지여행처럼 우르르 몰고 올라가기도 하지요 ㅋㅋ

방송에 나온 집들은 줄 서서 먹기도 하는데 뭐 큰 차이 없습니다.

 

비용은 기본양념 셋팅과 생선손질비, 매운탕 정도를 받습니다.

뼈가 있는 생선을 가지고 왔을 때와 없을 때는 매운탕 비용이 다르더라구요.

아무튼 이래저래 맥주 한 병에 게 볶음밥까지 했더니 추가로 4만 원이나 나왔네요.. 순식간에 12만원이 휘리릭!

 

 

네 개에 만원 짜리 전복은 두 마리는 회로 먹고 두 마리는 쪄 달라고 했어요.

멍게도 그 신선한 바다의 향이 예술이지요.

 

 

전복찜과 꼬막.

전복은 쪘을 때의 그 부드러운 식감도 예술입니다.

제가 태어나서 본 꼬막 중 제일 컸어요.. 희안하게 꼬막은 단맛이 납니다.

초장을 맛있게 먹는 경상도 쪽 비법 하나 소개해 드리자면..

쌈장 + 초장 + 기름장 + 와사비 를 적절하게 섞어서 한 번 찍어 먹어 보세요.. 와사비 간장 다시는 안 찍어 먹게 됩니다. ㅋㅋ

 

 

소라는 쓴 부분은 손질해서 주시더라구요

오돌오돌 쫄깃쫄깃한 식감이 일품이지요. 소라는 소금장에 찍어서 드세요.

이것저것 먹다 보니 슬슬 배가 불러올 지경이라.. 이때 쯤 많이 시켰구나 생각이 들더라구요.

 

 

크.. 대게가 나왔습니다. 스노우 크랩이라고도 하지요.

다리가 대나무처럼 길어서 대게라는 이름이 생겼습니다.

대게는 11월부터 4~5월까지 제철인데, 살이 단단해서 제맛을 내는 때는 늦겨울과 이른 봄입니다.

이때는 울진이나 포항 죽도시장에 가면 길거리에 널린 게를 볼 수 있어요.

 

 

대게는 주로 쪄서 먹습니다.

희한하게 아무런 간을 안 해도 몸에서 짠 바닷물로 인해 간이 잘 맞아요.

살은 쪽쪽 발라먹고 몸속의 장은 밥에 비벼서 먹으면 기가 막힙니다.

 

놀라운 손길에 저도 모르게 핸드폰을 들이대고 말았습니다

 

<대게 손질하는 법> 어렵지 않아요

일단 다리들을 다 가위로 잘라낸 다음에 다리의 두꺼운 부분은 안쪽을 두 번 자릅니다.

발끝 뾰족한 부분은 뒤로 꺾으면 속에 살이 조금 나와요. 그리고 얇은 마디 부분은 반을 잘라주세요

집게도 집게를 벌려서 꺾고 나서 안쪽을 두 번 잘라주시면 속에 살을 발라 먹기 편합니다. 여기가 제일 맛있어요.

 

몸통 손질은

껍데기를 들어내고 비늘을 먼저 잘라내고 난 뒤, 입 제거하고, 가운데로 반 가르고 나서 마디마디 잘라주면 먹기 편합니다.

 

 

 

전문가의 손길이 눈 깜짝할 새 지나간 대게입니다.

직접 손질하려면 좀 귀찮긴 한데 아주 먹기 좋게 마디마디 조사버리셨네요 ㅋㅋㅋㅋ

좋아 좋아 돈 써야되.

 

 

밥도둑이 납시었도다... 게 볶음밥은 진리입니다.

집에서 직접 하시려면 기름 두른 후라이팬에 당근, 양파, 파 넣고 볶다가 밥 넣고, 게살과 내장 투척, 달걀과 참기름으로 마무리하면 됩니다.

보통 게살이나 장에 간이 되 있어서 따로 간을 안해도 맞긴 하지만 약간 싱거우면 소금이나 간장 조금!

 

너무 배불러서 매운탕은 먹을 생각도 못 했어요 ㅋㅋ

옆 테이블에서는 남자 두 분이 랍스타 한 마리는 회로, 한 마리는 쪄서 드시네요.. 스고이

담에 오면 나도 그렇게 해 먹어야 겠다.

워낙 술 드시는 분들이 많아서 테이블마다 대리운전 전화번호가 적혀있네요.

 

배불리 먹고 가게에서 나오면서 보니.. 2층에도 식당 말고 수산물을 파는 가게가 은근 많이 보이더라구요.

오히려 사람 북적이는 1층보다 여기 오면 좀 더 가격 네고나 서비스가 좋지 않을까 하는 본능적인 느낌적인 느낌... 여기도 그럼 다음에..

 

그럼 회에 소주 한 잔 생각나는 날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