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2017. 6. 29. 21:49

노을이 아름다웠던 사이판

노을이 아름다웠던 사이판 여행기

 

2009년 12월

필름똑딱이의 최강자라는 TC-1을 들고 갔던 사이판..

 

 

이곳도.. 출장으로 갔던 사이사이 스케치를 담았던 거라

뭔가 느낀 바가 많아야 쓸 거리도 많겠지만.. 일로 갔던 사이판이라 크게 생각나는 바가 없다.

사진이라도 남았으니 간간히 그때의 기억이 떠오른다고나 할까

 

 

뭐 꼭 많은 정보를 담아야 여행기도 아닐지언정

많은 생각을 담아야 여행기도 아닐테니..

 

 

당시 느꼈던 외로움이 다시 떠오른다.

출장은 이래서 혼자 가면 안되..

 

 

가장 좋아하는 사진..

태양을 향해 쏴라..

 

 

여유로웠던 노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이 사진은 아 넣으려다가...

이 어색함을 남기고 싶었다..

다시는 이렇게 찍지 말자..

 

 

가라판 시내

 

 

2002년부터 필름 사진을 찍기 시작해서 수많은 사진 폴더들이 블로그에 올라오지 못한 채 부채감으로 남아 있었는데...

이렇게 사진들 위주로 간편한 느낌 몇 자 적다 보니 훨씬 부담없이 글을 올릴 수 있을 것 같다.

진작 그럴껄..

 
▲ 사이판 포켓 와이파이 도시락 할인예약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