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2018. 5. 14. 18:56

[비빔밥 재료] 인사동 안국역 경호갈비

[비빔밥 재료] 인사동 안국역 경호갈비

 

직장이 인사동 근처다 보니 인사동에 있는 왠만한 가게들은 거의 점심으로 섭렵을 다 했습니다.

10년이 넘게 인사동에서 점심을 먹기도 정말 힘든 일입니다.

 

 

외부에서 손님이라도 오시면 먹을거 많아서 좋겠다고 가끔 부러워하시는 분들도 있긴 하지만

딱히 오늘 점심 뭐먹지? 하고 생각하면 바로 떠오르는 메뉴가 없는 곳이 바로 인사동이기도 합니다.

하루는 가끔 가는 인사동 한가네 불고기의 깔끔한 한정식이 생각나서 굳이 안국역까지 가곤 하는데

워낙 인기가 많다보니 줄이 점점 길어지는 추세입니다. 도저희 점심으로는 못먹을 듯 한 지경이 됐어요.

그러다가 주위를 한 번 둘러보다가 알게된 경호갈비.

안국역 근처에서 그냥 딱 보입니다. 일단 들어갔어요. 점심메뉴 뭔들 있겠지.

 

 

그리고 시킨게 비빔밥입니다.

비밈밥 레시피는 사실 누가 정답이라고 할 수 없을 만큼  다양합니다.

얼마전 윤식당에 나온 레시피를 먼저 한 번 보면 

시금치, 양파, 양송이 버섯, 양상추, 당근, 계란에 소불고기가 들어갔죠.

근데 참 비빔밥이란게 이런 재료를 그냥 버무리면야 정말 편하겠지만 그럼 맛이 또 없죠.

소불고기에 간장, 마늘, 맛술, 배즙, 설탕으로 밑간을 해 놔야되고

시금치도 미리 소금물에 데치고 간장, 마늘, 참기름, 통깨, 후추로 양념을 합니다.

밑간이 잘 되야 기본적으로 맛있기도 하지만, 사전에 밑밭찬을 미리 준비하는게 은근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 아닙니다.

채썰다 보면 하루가 다 가는 마성의 재료준비.

외국인들은 고추장이 매워서 간장소스로 먹긴 했는데, 비빔밥은 고추장이죠.

 

아무튼 경호갈비에서 시킨 메뉴가 비빔밥이었는데요

그동안 인사동에서 가장 인사동스러운 이 비빔밥을 먹어본 적이 없어서 한 번 시켜봤습니다.

 

 

비빔밥 비빌 때는 젓가락으로 비벼야 되는거 아시죠?

숫가락은 잘 안비벼집니다.

전주비빕밥에는 원래 육회도 들어간다고 하네요. 오이무침, 콩나물 볶음, 무생채, 호박볶음, 시금치무침, 당근채볶음이 들어간다고 하네요

경호갈비에서는 고사리와 김이 더 들어갔는데 개인적으로 김이 향이 강해서 다른 맛을 좀 가리는 경향이 있어 빠졌으면 좋았을 뻔 했어요.

 

 

맛은 사실 없을 수가 없는 음식이기 때문에 ㅎㅎㅎ

간혹 인사동에 외국인 친구를 데려온다거나 비빔밥이 생각났는데 또 찾으려면 딱히 먹을 만한 곳이 없을 때 가보시면 될 듯 합니다.

원래 고기집인데 인사동 비빔밥집을 쓰게 됐네요 ㅋㅋ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