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2018. 5. 20. 10:00

맘스터치 치즈베이컨 버거 / 치킨 커틀렛버거

맘스터치 치즈베이컨 버거 / 치킨 커틀렛버거

 

맘스터치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써... 새로 나온 메뉴를 안 먹어볼 수 없었습니다 ㅋㅋ 

사실 한 달에 한 번정도 가니까 메뉴를 다 먹어보기에도 일 년 정도 걸리는 듯 해요.

 

 

종각역 맘스터치를 가는 날은 곧 제가 머리를 자르러 점심시간에 나가는 날이거든요 ㅋㅋ

어차피 싸이버거를 잘 먹기도 하거니와 그 중간중간 신제품이 나오니까.. 언제 다 먹어볼 지 장담하기 힘들긴 합니다.

치킨커틀렛버거와 치즈베이컨버거가 새로 나왔다고 해서 한 번 먹어봤습니다.

 

 

새콤달콤 우스터 소스와 아삭한 양배추채. 두툼하고 촉촉한 통가슴살 패티로 색다르게 즐기는 버거! 치킨커틀렛 버거라고 써 있네요..

어려서 경양식 집에서 먹던 돈까스의 느낌을 살린 듯한 느낌의 버거네요

 

 

신제품이 나오면 한 번은 먹어봐야 직성이 풀리기 때문에 바로 한번 먹고 후기를 남겨보도록 하겠어요

 

 

응? 양배추가 그냥 통으로 들어있는데?

싸이버거와 비슷한 비쥬얼.

 

 

채썬 양배추를 넣어야 되는데 까먹은건가? ㅋㅋ

여담이지만 맘스터치에 들은 양배추를 기회가 되면 한 번 꺼내서 펼쳐보세요

어마어마한 크기를 자랑합니다. 그냥 양배추 가장 겉에 있는 한 장이 통으로 접혀 들어간 느낌이에요.

 

 

빵 가장 아래 우스터 소스가 살짝 뭍어있는 거 말고는 별 차이를 잘 모르겠습니다. ㅎㅎㅎ

일단 내 입맛은 아닌걸로.

 

 

자 두번째 신메뉴 치즈베이컨 버거입니다.

이건 오늘 머리를 자른거니까 한 달이 지난 후겠죠?

팝콘만두에 시즈닝을 뿌린 사이드 메뉴는 처음 한 번 시켜봤어요.

 

 

버거가 포장지부터 항상 두꺼웠지만 오늘은 상당히 더 두꺼워서 큰 기대감과 함께 열어봤습니다 ㅋㅋ

완전 빅맥 두개는 합쳐놓은 듯 한 저 높이를 보세요 ㅋㅋ

왠만한 남자도 한 입에 다 안들어갈 두께를 자랑하는 치즈베이컨 버거

베이컨은 구운 베이컨이 장으로 들어간게 아니라 작은 칩으로 들어가서 풍미만 조금 납니다.

그리고 치즈는 아무리 찾아봐도 안보이는데 제일 위의 하얀건 마요네즈고, 고기 아래 하얀 게 치즈소스네요.

 

 

 

치즈베이컨이라는 이름을 걸고 팔기에는 좀 둘다 자랑하기 부끄럽군요 ㅋㅋㅋ

별로~

결국 다시 싸이버거를 먹기로 했습니다.

 

<관련글>

[Life] - [맘스터치 메뉴] 화이트 갈릭 버거 도전 / Mom's Touch Burger

[Delicious] - 맘스터치 딥치즈버거의 진한 매력에 푹 빠지다 All that Cheese

[Life] - [버거킹 메뉴 추천] 추억의 종로점, 콰트로치즈와퍼/뉴올리언스 치킨버거

[Life] - 모스버거 종각역점에서 여유있는 점심 MOS MURGER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