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2018. 6. 19. 09:00

[그랑서울 맛집] 다쯔미 종로점. 간혹 들리는 종각 이자카야

종로 이자카야 추천

 

종로 직장인들이 즐겨 찾는 점심은 뭐가 있을까요?

종각역 근처에 그랑서울 건물 지하에 푸드코드를 찾았습니다.

 

 

평소에 그쪽으로는 잘 안가고 인사동으로 주로 나가다가 간혹 또 별미가 땡길 때가 있더군요.

요즘 종로서적 안에 있는 식당들도 모두 클리어 하고 나니 또 새로운 식당을 개척하고 싶어지더라구요.

약간 멀긴 하지만 그랑서울까지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종로의 대부분의 식당들이 그렇듯 주말은 좀 한가한 편입니다.

그랑서울 빌딩도 GS건설이 입점해 있다보니, 평소에는 점심먹으려면 거의 모든 지하에 있는 식당들이 줄이 꽤 긴 편입니다.

그나마 좀 점심 줄이 긴 집을 찾다가 가게 된 집이 청진동 그랑서울 지하1층에 있는 다쯔미라는 일식집입니다.

체인이더라구요.

 

 

먹을 수 있는 장소는 오른쪽에 보이는 곳과 왼쪽에 보이는 테이블이 있는 곳 두군대입니다.

구석에서 꽤 넓게 쓰고 있더라구요.

 

 

점심에도 회전초밥을 먹는 분들은 이쪽에 앉아서들 드시고

저처럼 단품 초밥메뉴를 먹는 사람들은 왼쪽에서 넓게 드시면 됩니다.

 

 

메뉴는 꽤 초밥부터, 우동, 탕종류, 세트메뉴, 덮밥까지 있습니다.

점심으로 먹기에는 약간 가격대가 있더라구요.

 

 

저녁에 주로 먹는 코스류와 안주류.

런치코스는 35,000원부터 시작입니다.

이런 코스를 부담없이 주문해서 먹는게 부자의 기준인데 말이죠... 아직 한참 멀었네요

 

 

멍게 덮밥이 제철요리네요.

얼마전에 생활의 달인 보고 강릉에 여행가서 먹었던 멍게비빔밥이 생각나네요.

정말 진짜 와따 맛있었는데.. 일단 여기선 그 맛이 안 날 것 같아요.

제주해인전복물회 라는 식당인데.. 정말 인생 멍게비빔밥을 맛보고 왔습니다.

 

 

어려명이 오면 콤보세트로 여러개 시켜먹어도 될듯 합니다.

전 두명이 왔기 때문에 패스..

사실 이런 덴줄 모르고 후배 밥사주러 왔는데 ㅋㅋㅋ 좀 가격이 있었지요

등심돈까스 우동세트와 캘리포니아 롤을 하나 시켰습니다.

 

 

어딜가도 돈까스는 사실 실패할 위험이 거의 없는 안전한 메뉴에 속합니다.

심지어 김밥천국을 가도 돈까스는 중간은 가지요.

 

 

바삭바삭하니 맛있게 튀겨졌습니다.

 

 

그리고 나온 캘리포니아롤.

사실 김초밥이 일본에서 시작해서 미국으로 건너가서 생긴 메뉴가 캘리포니아롤입니다.

날치알과 아보카도가 들어간 것이 특징인 일종의 누드김밥인데요.

1970년대에 로스앤젤레스의 한 일본 레스토랑에서 김 비린내를 싫어하는 미국사람들을을 위해 개발되었다고 합니다.

그런 메뉴가 다시 보편적으로 한국의 일식당에서 팔고 있으니 재밌죠.

 

 

그냥 줄 안서고 먹을 수 있는 식당을 찾다가 우연히 간 곳이긴 한데

담번엔 저녁에도 재대로 코스요리를 한 번 먹으러 와야될 것 같습니다.

 

<관련글>

[Life] - [종로타워 맛집] 코코이찌방야 메뉴 / 카레 종류, 역사

[Delicious] - [여의도 백화점 맛집] 25겹이 살아있는 이오카츠. 수제 돈까스

[Life] - 종각역 가성비 좋은 돈까스집 / 종로 매운 갈비찜

[Life] - 종각역 헌터스문 런치메뉴 Hunter's moon

[Life] - [수요미식회] 성북동 맛집 돈까스집, 금왕돈까스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