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2017. 6. 29. 20:10

세부의 추억. 코스타 벨라

세부의 추억. 코스타 벨라 리조트

 

지난 사진첩을 열어보다 생각이 났다.

2009년 1월 설 연휴 세부..

 

 

코스타 벨라였던가.. 흥겨운 웰컴송을 부르던 가수들의 마음과 달리 내 맘은 꽤 무거웠던 듯 했다.

비가 오던 우충충한 날씨의 새벽..

 

 

당시 50명 정도 이끌고 갔던 인솔 출장이었는데.. 클라이언트의 오야가... 리조트가 맘에 안들었던지...

새벽5시에 날 깨워서는 다른 리조트를 둘러보자고 택시를 타고 세부 섬을 휘 돌았다.

연휴에... 이 많은 인원이 어딜 간단말인가...

 

다행이었던 건 당시 힐튼도 별로 컨디션이 안 좋았었고... 샹그릴라나 플랜테이션 베이 같은 고급 리조트들은 너무 비쌌고..

동틀 무렵 다시 리조트로 돌아왔을 땐 해가 반짝 떠서..

코스타벨라가 꽤 매력적으로 보이기 시작했다는 거다..

 

그렇지..

빛은 마법을 부릴 줄 안다.

 

 

날이 개고 보니 이곳도 꽤 매력있는 느긋한 동남아 리조트로 변한 것이었고..

지난 밤의 근심도 씻은 듯이 사라졌다.

 

 

리조트 앞 해변가도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하이

 

 

자세히 보니 미놀타 x-570에 50mm 24mm 들고 갔던 듯..

필름은 슬라이드 필름.. 푸른 기가 많이 돈다

 

 

 

필리핀은 바다가 참 예쁘다

 

 

 

당시 클라이언트 대표님은 바다에서 오리발을 끼고 버터플라이를 첨벙첨벙 하고 계셨지

그걸 바라보는 직원들은.... 뭐 한두번이 아니라는 표정이었던듯 ㅋㅋ

 

 

 

저 앞에 앉아서 망망대해를 바라보면...기가 막히지..

 

 

섬으로 들어가는 선착장

 

 

그 때의 기분이 떠올라서 글도 좀 글루미해졌다.

같은 여행이라도 누구와 가느냐에 따라 느끼는 바는 천차만별인듯 하다.

진짜 어딜 가느냐 보단 누구와 갔느냐지..

이렇게 파란 하늘과 날씨가 좋았음에도 불구하고... 출장으로 갔던 여행이라 기억에 많이 남질 않기도 쉽지 않은데 말이지..

▲ 포켓 와이파이 도시락 할인예약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