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2017. 11. 23. 10:00

[인사동 맛집] 깔끔한 한정식 한 상, 만원의 행복 / 대성 한정식

 

매일 다니는 인사동 골목에서 꽤 괜찮은 맛집을 발견해서 소개합니다.

사실 이쪽 골목 식당은 몇 군데 소개를 했었거든요.

떡싸롱 떡볶이집하고, 쇠고집 김치찌개, 그리고 자주가는 맛보래 떡볶이..

항상 다니면서 근데 거의 의식을 안하고 있던 식당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그 자리에 없었냐 하면 그것도 아니고.. 그냥 평소 관심 없어서 안봤다고 해야 더 정확할 거에요.

굳이 찾아들어가고 싶은 궁금증도 없는 그런 외관의 식당이 바로 오늘 소개할 대성입니다.

 

 

딱 봐도 젊은 직장인들이 쉽게 들어갈 만한 대문의 비쥬얼은 아닙니다.

위치는 지도를 보시면 됩니다.

 

 

인사동길 쪽에서 오려면 인사동 네거리 기준으로 종로방면으로 하나로 회관으로 가는 골목길이 세 개 있습니다.

세번째인 신선 설농탕 왼쪽 골목을 쭈욱 따라 올라오면 보일꺼에요.

 

 

가게 이름은 대성 한정식 입니다.

간판에는 간장게장 전문 이라고 쓰여있어서 더 발길이 안 갔던 듯 싶습니다.

점심으로 간장게장 먹기 쉽지 않거든요.

 

 

 

점심 기본이 만원이고 게장정식 만오천원이다 보니

보통 6~8천원 하는 가격대의 점심식사를 주로 먹는 직장인들에게는 그냥 번외로 선택에서 재껴뒀던 가게였습니다.

신기한게.. 그런 가게가 그 자리에 있었는지도 몰랐다니까요 ㅋㅋ

아무튼 지인의 소개로 따라 들어갔습니다.

 

 

가게로 들어가는 순간 알게되었습니다.

왜 이 가게에 대한 존재의 인식조차 없었던지를요..

내부는 단정한 한식당의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테이블도 있고 방도 있구요.

어르신들이 주로 찾는 식당이었고.. 젊은 사람들은 나올 때까지 저희 테이블 밖에 없었습니다.

그 이유는 나중에 알게 되었죠.

 

 

주방은 뭐 여느 밥집들과 다름없습니다.

 

 

카운터 쪽도 단정한 일식집 느낌입니다.

 

 

몰랐는데 안쪽으로 방이 더 있더라구요. 은근 규모가 있었습니다.

 

 

들어가서 나오기 까지 꽤 많은 단체의 어르신들이 자리를 하고 계셨고..

저는 두리번 거리며 만원짜리 점심 한 상이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오... 근데 대박 이게 왠걸..

된장찌개, 생선, 깍두기, 두부, 호박, 열무김치, 가지나물, 오이소박이, 진미 무침,

보쌈 수육, 고추 멸치, 무채, 콩자반, 비지찌개, 해물 빈대떡까지..

완전 남도식으로 푸짐하게 나오더라구요

 

 

이 빈대떡 진짜 바삭거리면서 맛있습니다. 최고.

 

 

 

생선 구이도 한 조각 나오구요

 

 

보쌈 수육도 진짜 맛있습니다. 새우젓 하나 올려서 먹으면 끝

 

 

정갈한 반찬들도 다 자극적이지 않고 집밥처럼 맛있었어요

 

 

가지나물도 여리여리 맛있었구요.

 

 

다 먹고 나면 숭늉도 한 그릇씩 나옵니다.

마치 한식 코스 요리를 대접 받은 느낌이었어요.

마무리 입가심으로 요구르트까지..

 

밖에서 겉모습만 보고 약간 고리타분 할 것 같고, 비싼 그냥 그런 집이려니 하고 안들어온 저의 모습을 반성했습니다 ㅎㅎ

이런 정도의 가격대로 장벽을 쳐 줘야 관광객들 우르르 안 몰리고 좋을듯 하더라구요.

조용하게 맛있는 음식을 찾아서 모임을 하시는 어르신들이 많이 찾는 이유를 이제야 발견했습니다.

인사동에서 점심 한 끼 맛있게 먹는 식당 추천을 받으면, 전 무조건 대성 추천합니다.

다음번엔 이 집의 메인 메뉴인 간장게장을 한 번 먹고 싶네요.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