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2012. 11. 15. 12:32

[통영 필카 여행] 동피랑에 꿈이 살고 있습니다

[통영 필카 여행] 동피랑에 꿈이 살고 있습니다

 

내가 살고 있지 않은 다른 장소에서 느끼는 어색한 설레임은

곧 내가 여행중임을 일깨워 준다.

 

 

우연치 않게 떠났던 통영 여행

역시 국내 여행은 지역마다 특색있는 맛을 찾아 떠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우리나라에는 수없이 맛보아도 끝나지 않는 지역 음식들이 즐비하다.

 

 

 

뭐 워낙이 맛집기행이었으니 통영의 맛집 충무김밥을 찾아 나섰다

바닷가 앞으로 죽 늘어선 충무김밥집들..

 

 

많고 많은 원조를 자랑하는 집을 중에 어딜 가야할 지 몰라

이곳을 잘 아는 지인에게 전화를 바로 걸어

저 높은 건물의 충무 한일 김밥집을 찾았다.

 

 

충무김밥

예전 뱃사람들이 식사용으로 김밥을 싸들고 나갔는데

밥에다가 반찬을 넣었더니 쉬 상해서 반찬과 밥을 분리해서 싸면서 만든것이 그 시초

그후 단백한 섞박지(무김치)와 쭈꾸미무침(없을땐 갑오징어) 무침이 곁들여진 형태로 나오는것이 오늘날

명동에서 조차 만나볼 수 있는 충무(통영의 옛 이름)김밥이다.

 

 

김밥안에는 아무것도 없어서 심심한데

김치랑 오징어와 같이 먹으면…감칠맛이 돈다.

 

 

그리고 길 끝 2층에 있는 커피숍이 눈에 띄어 올라왔다.

 

 

커피 두 잔을 시켜놓고 두런 두런 얘기를 하고 있는데

대학 초년생으로 보이는 통영 여대생 네명이 한쪽 테이블에 자리를 잡더니

진득한 사투리로 인생사를 논하고 있다..

 

 

 

” 니 그거 아나? 접때 컴퓨터 고장나서 전화했더니 아저씨가 원격 조정인가?  뭐 그걸로 내 컴퓨터를 막 고쳐주데?”

” 우와~”

 ”서울말 막 쓰는데 멋있었다 아이가”

“맞다, 서울말 써도 얼굴이 개떡같으면 멋 없데이”

 

“니 그거 아나? 우리 학비 말이야.. 알고보니 다 대출이었다드라”

“그르나? 난 그냥 아빠가 다 내주는줄 알았는데?

“혹시 모른다 니도 물어바라, 내가 나중에 취직하면 다 갚아야 된다카드라”

“진짜가.. “

 

“니는 나중에 서울 갈끄가? 취직 어디로 할껀데?”

“모르겠다 여기선 취직도 잘 안되고 대구같은데 나가볼라꼬”

“그럼 나중에 우리 넷이 다 뿔뿔이 흩어지면 우짜노 보고싶어서”

 

——————————————————————————

 

난 그 리얼한 사투리에 속으로 킥킥거리다 거의 쓰러질 지경이었다.

나름 진지하고 솔직하고 순박한 대화였는데, 웃음이 터져나오는걸 멈출 수가 없었다.

취직걱정에 고민하는 요즘 대학생들의 고뇌가 피부에 와닿게 느껴진다.

 

 

 

TAXONA 와 Minolta X-300

탁소나 (1952년 산)는 일반 35mm 필름을 쓰면서도 정사각형 포맷으로 찍히는 녀석

인터넷으로 어렵게 알아서 독일 이베이에서 공수했는데 36방 필름을 넣으면 52방까지 찍을 수 있다

다만 노출계가 없어서 뇌출계를 써야 된다는거..ㅋㅋ

 렌즈가 오래되다 보니 약간 소프트한 감이 있다.

 

그리고 중앙시장 바로 뒤에 있는 동피랑을 올랐다.

동쪽 벼랑에 위치하고 있다고 해서 생긴 아름다운 이름.

 

 

동피랑 입구에는 많은 경고문이 붙어 있었다.

함부로 가정집 안이나 사람들을 사진찍지 말라는 표현을 구수한 사투리로 썼던 문구들..

그동안 얼마나 동네 주민들이 손님들 때문에 불편해 하는지 알꺼 같았다.

 

 

 

동피랑에는 꿈이 살고 있다고 한다.

통영 항을 내려다 보고 사는 사람들..

 

 

마을 구석 구석 정성스레 그려진 그림들

철거 예정이었던 달동네를 살리기 위해 한 시민단체가 벽화 공모전을 열었고

전국에서 몰려든 미술학도들이 마을에 꿈을 심어놓았다.

 

 

 

지금도 그림이 주기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한다.

또 가보면 다른 그림이 있을 듯 하여 기대가 되는 동피랑

 

 

다니면서 느낀건데..

사람들이 문밖으로 쉽게 나다니질 않는다.

문도 꼭꼭 걸어잠그고.. 다 관광객들이 그렇게 만든거겠지만..

처음 가본 내가 괜히 죄송하다.

주말이면 방문하는 많은 관광객들의 성숙한 태도가 절실한 곳이다.

 

 

 

 

 마을이 없어질 위기에

이 마을을 살린 그림들..

사람을 살리는 예술의 힘..

 

 

 

미륵산 케이블카

동피랑을 뒤로하고  통영의 또하나의 명물 미륵산에 케이블카를 타고 올랐다

이곳에 오르면 사방으로 통영부터 시작해서 소매물도 대마도 까지 다 보인다

 

 

소매물도도 가고 싶었는데 풍랑이 거세거나 파도가 높을 때는 배가 운행을 하지 않는다.

쿠쿠다스 섬이라고 불리는 소매물를 방문하고 싶었지만

旅行은 餘行 이기도 하니.. 남겨두는 맛이 있어야 또 오게 된다.

 

 

 

58mm 렌즈에 x2컨버터를 꼈더니 망원렌즈 부럽지 않다.

 

 

조금씩 해가 저물어 가고 있다.

 

 

 내려가는 마지막 케이블카 시간을 확인하며 일몰을 기다리고 있는데

구름뒤에 숨었던 해가 내가 좋아하는 색으로 변하기 시작한다.

 

 

구름 사이로 멋진 빛내림이 생기던 순간..

그 기분은 말로 표현 할 수 없을 만큼 감동적이었다.

다도해, 한려해상 국립공원..

 말만 들어봤지만..이렇게 아름다울 줄이야

 

 

달아공원 일몰

오늘의 마지막 코스 통영의 달아공원

낙조를 가장 아름답게 불 수 있다는 달아공원으로 향했다.

어느덧 해가 금방 질 듯 하여 택시 아저씨께 총을 한자루 쥐어드렸다

자.. 해지기 전에 쏘세요~

달아공원까지 정말 숨막히게 다달아 보게된 풍경

 

 

 

 

Tongyeong-si, Korea

Minolta X-300 ,TC-1 / 2009.9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필름 카메라의 감성이 참 좋습니다.
    저도 필름카메라를 주로 사용하지만 Jin님 사진을 보니 저의 내공이 많이 딸림을 느끼네요.
    우연히 들렀지만 자주 들르겠습니다.^^

    2012.12.25 22: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디지털 카메라와 포토샵으로도 100%담을 수 없는 그 느낌때문에 필름을 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2012.12.25 22:5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