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2018. 3. 27. 09:30

[중국 KFC] 상하이 여행 중에 만난 컨더지

[중국 KFC] 상하이 여행 중에 만난 컨더지

 

중국 여행을 하다 보면 현지 음식이 가장 큰 난관일 경우가 많습니다.

뭐 중국음식을 잘 드신다면야 큰 문제가 없겠지만, 중국음식 특유의 향내를 처음 맡아본 분들은 쉽사리 현지식당을 들어갈 용기가 안나기도 합니다.

사실 검증되지 않은 식당들은 들어가도 뭘 시켜야되는지도 모르고, 어떻게 시켜야 되는지부터가 가장 큰 장벽일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중국여행에서 만족도를 나누는 가장 큰 부분이 바로 음식일텐데요

중국음식이 익숙하지 않은 분들은 중국에서 많이 찾는 곳이 맥도날드나 KFC일꺼에요

 

 

아마 이렇게 중국스러운 처마 밑에 걸린 KFC 간판을 여행 중에 곳곳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지역별 중국음식의 종류와 메뉴. 꿔바로우와 탕수육의 차이?

 

지역별 중국음식의 종류와 메뉴. 꿔바로우와 탕수육의 차이?

지역별 중국음식의 종류와 메뉴 꿔바로우와 탕수육의 차이? 중국요리 좋아하시나요? 중국이 워낙 땅이 넓기 때문에 지역별로 기후와 환경의 차이로 인해 중국 음식의 가짓수는 정말 상상을 초

moviemaker.tistory.com

 

 

이건 상하이에 시내에 있던 KFC인데요

KFC를 중국에서는 컨더지 Kěndéjī 라고 부릅니다.

肯德基(긍덕기) 라는 한자를 쓰는 건 외래어를 중국어 중에서 발음이 비슷한 말로 붙이다 보니 그렇게 된 건데요

가차문자 假借文字라고 해서 한자에 없는 단어들을 뜻이나 음이 같은 글자로 빌려쓰는 방법입니다.

외국에서 들어온 브랜드들은 대부분 중국에서는 그런 식으로 한자를 만들어 부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버거킹 : 한바오왕 hànbǎowáng (汉堡王 한보왕)

스타벅스 : 싱바커 xīngbākè (星巴克, 성파극)

맥도날드 : 마이땅라오 Màidāngláo (麦当劳 맥당로)

피자헛 : 삐성커 bìshèngkè (必胜客 필성객)

코카콜라 : 크어코우 크어러 kěkǒukělè (可口可乐 가구가락)

펩시콜라 : 바이써 크어러 bǎishìkělè (百事可乐 백사가락)

커피 : 카페이 kāfēi (咖啡 가배)

 

 

제가 간 곳에는 아침 6시부터 조식 메뉴도 마치 맥모닝 처럼 나오는 곳이었어요

 

 

안에 들어가니 카운터뒤로 메뉴판이 보이네요.

원래 KFC나 맥도날드 같은 경우는 나라마다 메뉴가 조금씩 다릅니다.

그 나라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메뉴도 있고, 또 인기있는 입맛이 조금씩 다르다 보니 그렇죠.

제일 맛있었던 건 싱가포르 공항 KFC에서 먹었던 더블 스파이시버거였나...

엄청 큰 닭이 두개가 들어있던건데 아직도 최고의 햄버거로 기억합니다.

 

가장 당황스러웠던 햄버거는 전에 장가계 옆에 봉황고성이란 곳에서 KFC를 들어갔었는데..

쓰촨 스파이시 버거를 시켰다가... 희안한 중국 매운 소스가 발라져 있어서 잘 못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아 하나 더 있네요.

인도 갔을 때 델리 맥도날드에서 시켰던 마하라자 버거.. 마하라자도 스파이시란 뜻이었나..

새로운 세계의 맛을 볼 수 있습니다 ㅋㅋㅋ

재밌는 건 인도는 이슬람과 힌두교가 공존하다 보니 대부분의 햄버거집에서 돼지고기나 소고기 대신 치킨버거만 팔더라구요.

 

 

스낵류과 사이드디쉬를 저렇게 표시하나 봅니다.

이곳 치킨은 부디 평범한 맛이기를...

 

 

아 이게 아침 메뉴인가 보네요

디럭스 브렉퍼스트네요. 빵, 매쉬포테이조, 소시지, 계란 등등... 괜찮은데?

 

 

여기도 캐릭터로 마케팅을 하네요. 아이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나..

피카츄 세트를 사면 피카ㅌ츄 인형을 주나봅니다.

 

 

중국 모자를 쓴 피카츄가 천장에서 돌아가고 있네요

같이 간 일행중에 은동진 역사강사님이 저걸 탐내서..

 

 

중국은 모바일 결재가 한국보다 훨씬 먼저 시작했습니다.

실물 신용카드를 건너뛰고 바로 모바일로 넘어간 나라가 중국이거든요

위챗페이나 알리페이로 못 사는게 없을 정도로.. 그냥 큐알코드 찍어서 결재하는 광경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우리의 따릉이 같은 공공자전거도 다들 그냥 어플로 결재해서 많이 타고 다니더라구요.

 

 

상해 KFC 2층으로 올라가니 좌석이 꽤 넓은 공간에 있더라구요

 

 

재미있었던 건 한 쪽 끝으로는 아이들이 놀 수 있는 미끄럼틀도 있었어요.

한국보다 좀 더 중국에서 KFC가 보편화된 걸 볼 수 있어요.

실제로 큰 도심에서는 거의 두블럭만 가면 KFC를 자주 발견할 수 있습니다.

 

 

혹시 KFC의 에그타르트가 정말 맛있는거 아시나요?

한국도 그런진 모르겠는데.. 중국 KFC 에그타르는 정말 가성비 최고입니다.

홍콩이나 마카오의 맛집들 안 찾아다녀도 좋을 만큼 맛있으니 믿고 한 번 먹어보세요.

 

 

 

 

전 치킨 전문점에 왔으니 치킨버거를 시켰습니다.

 

 

버켓에 들은 치킨과 에그타르트로 인원수에 맞게~

 

 

다행이 치킨은 예상하던 맛이었어요.

특별히 향이 있다거나 하지 않아서 다행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중국에서 패스트푸드를 이용하고 나오실 때는, 한국처럼 힘들게 분리수거를 안하셔도 됩니다.

그냥 먹고 난 쟁반을 그냥 자리에 두고 나오시면 됩니다. 다 치우는 사람들이 있거든요.

그들의 일거리를 뺏으시면 안됩니다. ㅋ

대학 때 에피소드가 있는데 중국에서 한달간 지내다가, 어느 식당을 가든 먹고 난 그릇을 안 치우는 습관이 몸에 베어 버렸는데

다시 복학해서 학생식당에서 밥 먹고 그냥 일어났다가..뭔가 이상해서 다시 치웠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 포켓 와이파이 도시락 할인예약

 

<관련글>

[Life] - 연남동 천리향 양꼬치 / 중국 식당 메뉴 보는 법

[Travel] - 중국 와이파이 도시락 할인예약 방법안내 / 중국포켓와이파이

[Travel] - 중국 입국신고서 쓰는 법 (북경, 상해, 청도, 심천)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