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era2017. 8. 27. 18:07

[디지털 카메라] 사진 초보에게 카메라 추천 Which camera should I buy?

디지털 카메라 입문자에게 드리는 조언

 

사진을 찍다보니 주위에서 어떤 카메라를 사야되는지 추천해달라는 말을 종종 듣는다..

내가 관심이라도 좀 보일라 치면 귀동냥과 인터넷으로 들어온 수많은 이야기들을 슬슬 꺼내기 시작한다.

 

 

DSLR을 사야되냐.. 미러리스를 사야되냐.. 똑딱이 디카 추천해 달라...

소니가 화질이 좋다던데, 캐논이 어떻고, 올림푸스, 니콘이 어떻고..

몇천만 화소가 어떻고, 손떨방이 어떻고.. 렌즈는 그럼 뭘 사야되냐.....

 

 

카메라 추천의 천기누설

자 그럼.. 난 하나의 대답으로 귀결된다.

최근에 나온 카메라 중에, 총알이 허락하는 선에서 가장 작고 이쁜걸로 사세요..

 

총알이라 함은 물론 예산이다. 

심플한 대답이다.

그런 결론이 나오기까지 사진 초보부터 전문가까지 수없이 많은 질문을 받고,

구매하는 과정에 깊숙히 관여도 해보고, 인터넷을 몇일 밤을 새우며 고르며, 남대문 용산을 다니며 얻은 결론이다.

물론 그 안에는 그런 결과를 내기까지의 논리적인 근거를 다 댈 수 만큼 이유도 있다.

 

카메라를 사고 싶다면 가장 먼저 뭘 해야될까?

이론공부? 장비공부? 

정답은 사실 없다.

다만 고려야해야 할 중요한 기준 하나를 잡자면... 카메라를 사서 '어떻게 쓸 것인가' 인 것 같다.

카메라로 밥벌이를 할 것인가... 아니면 취미로 사진을 할 것인가...

사진이 직업인 사람이라면 나한테 사실 물어보지도 않는다.. 훨씬 전문가다.

그럼 내게 물어보는 사람의 대부분인 사진을 취미로 찍어보려는 경우라는 말인데..

너무 카메라 종류가 많아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사진을 왠지 잘 알 것 같은 나에게 물어본 질문에 대한 대답이 고작..

예산 안에서 가장 작고 이쁜 걸로 사라는 대답은 어찌 보면 참 성의 없이 보이기도 한다.

화를 낼 수도 있다.

 

 

근데.. 가끔 내 말이 어떤 뜻인지 이해를 했건 못했건... 그 추천에 다 이유가 있음을 아는 사람에게는...

그 이유를 간단하게 설명해주기도 한다. 물론 깊이 이야기 하기엔 너무 판도라의 상자를 열 것만 같다.

간혹 아무 생각없이 그 말을 듣고 알아서 산 다음에.. 몇 해가 지난 후, 사진에 대해 그래도 어느정도 식견이 생긴 후

나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는 사람도 있다. 그 말이 맞았다며..

 

세상에는 카메라가 참 많다..

어떤 카메라가 좋냐는 근원적인 질문에는 사실 정답이 없다.

왜냐면 사진이 찍히는 원리는 결국 하나다...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을 담는 작업.. 그걸 필름에 담느냐 디지털로 각인시키느냐..

 

카메라 종류?

핸드폰, 똑딱이, RF, SLR, TLR, 중형, 미러리스, DSLR, 등등...은 그냥 여러 선택지의 하나일 뿐이다 라고 말을 해주고 싶다.

사진은 누가 어떻게 찍느냐의 문제지...무엇으로 찍느냐는 그 다음 문제다.

그럼 비싼 카메라는 왜 있는거고 사는 사람들은 바보냐? 라고 묻는다면..

'비싼 장비일수록 사람이 고민을 안하고 찍어도 잘 나오는 카메라다' 정도로 설명을 마무리 한다.

빛을 받아들여 사진으로 남기는 과정은 세상의 어떤 카메라도 그 원리를 벗어날 수 없다.

노출과 초점만 맞으면 사진은 잘 나오는거고.. 거기에 구도도 잘 맞고, 주제가 잘 담겨있다면... 당신은 이미 사진가다.

 

 

자 그럼 윗 문장을 간단하게 설명을 해 보자면,

최근에 나온 카메라.. 어쨌던 구매하는 시기에 가장 좋은 카메라를 사야될것 아닌가..

예산이 허락하는 한에서... 뭐.. 당연한 소리다.. 빚내서 사진 말자.

가장 작은... 그건 휴대성을 논하는 말이다. 무겁고 좋은 카메라를 산 사람들의 대부분은, 초반에 열정을 가지고 찍기 시작한다.

커다란 렌즈를 야심차게 샀지만 목에 걸면 목이 아프고, 어깨에 걸면 어깨가 빠진다. 힘들다..

그래서 두세달이 지나면 방안에 모셔놓거나.. 자동차 트렁크에서 있다는 사실조차 잊게 된다..

그리고는 스마트폰으로 더 많은 주변의 생활을 담게된다.

 

이쁜 카메라.. 항상 가지고 다니고 싶은 카메라를 사란 이야기다. 카메라가 내 눈에 이쁘기라도 해야 평소에 들고다니기라도 하고,

가방속에 들고 다녀야 우연한 기회에 만나는 아름다운 노을이라도 찍게되고, 친구를 만나도 포즈잡고 찍어주기라도 한다는 소리다.

결국 들고 다녀야 많이 찍는거고.. 많이 찍어야 사진도 느는거고..

사진이 늘다보면 다른 렌즈의 필요성도 느끼게 되서 다른 화각의 렌즈를 구매하는 과정이 사진생활인거다.

절대.. 들고 다니지도 않을 카메라와 렌즈셋트를 처음부터 다 갖추는걸 추천하지 않는다.

 

무겁고 좋은 카메라는... 사진을 밥벌이로 하는 사람에게 필요한 장비다.

그런 분들도 업무시간이 끝나면.. 핸드폰으로 더 많이 찍는다에 한표..

로우파일로 찍어서 굳이 보정까지 해서 취미생활을 하고 싶은 분들이 계시다면 말리진 않는다.

왜냐 그건... 정말 취미를 목숨과도 같이 숭고하게 여기시는 분들이기 때문에.. 사셔야 된다.

다만 정말 좋은 카메라가 얼마나 잘 찍히는지 궁금하면... 카메라 렌탈샵을 추천한다. 한 번 써보라. 얼마나 무거운지..

 

업무상 회사장비로 5DmarkIII 에 L렌즈로 일을 하고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몇 필름카메라와 폰카만 가지고 있다.

이 블로그에서 35mm 카테고리를 제외한 모든 사진들은 아이폰과 갤럭시다

 

요즘 주위에서 어떤 카메라를 사야하는지 어려운 말로 물어보기 시작하면, 난 좀 더 심플한 대답을 남긴다.

그냥 이쁜거 사요~ 다 잘찍혀요~

 

ps) 그리고 어디서 사야 제일 싸냐고 또 물으신다면...

모델명을 정한 뒤 온라인 비교가 답입니다.. 라는 추상적인 답을 남긴다.

이정도면 고기를 낚기 위한 최고의 낚시꾼에 대한 매뉴얼이 아닐까 한다.

 

DSLR 카메라 입문 모델 추천 / 소니 니콘 캐논

 

DSLR 카메라 입문 모델 추천 / 소니 니콘 캐논

DSLR 카메라 입문 모델입문 모델 추천 / 소니 니콘 캐논 입문용 카메라는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 사진을 이쁘게 잘 찍는 사람들을 보면서 나도 저렇게 사진을 잘 찍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moviemaker.tistory.com

 

<관련글>

- [필름 카메라] 아직도 수동 필카를 쓰는 이유

- 수동 카메라 단상

- [수동카메라] 미놀타 하이매틱 시리즈의 결정체 Minolta Hi-Matic 7sII

- 최고의 필름 똑딱이 카메라 MINOLTA TC-1

- 앙리 까르띠에 브레송, 결정적 순간 /  Henri Cartier Bresson, Tne Decisive Moment

- 주머니 속의 귀여운 똑딱이 필름카메라 NIKON AF600

- 쌍둥이 카메라 루믹스와 라이카 / Panasonic Lumix and Leica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