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2017. 11. 10. 10:00

맘스터치 딥치즈버거의 진한 매력에 푹 빠지다 All that Cheese

 

맘스터치 하면 또... 맘스터치 성애자로써 티비를 보는데 딥딥딥 하면서 맘스터치 치즈버거 광고가 나오더라구요. 

맘스터치 버거와 치즈의 만남이라니..

신메뉴가 나온진 좀 된것 같긴 한데.. 제가 처음 봤으면 신메뉴 맞지요..

 

 

사실 뭐 치즈버거 하면 맥날이 바로 떠오르겠지만 믿고 먹는 맘스터치기에..

잠을 못 이룰 정도까진 아니었지만 자꾸 그 맛이 생각이 나더라구요.

All that Jazz 아니 All that Cheese 내일 보자...

 

 

바로 다음날 그러니까 오늘 점심에 달려갔습니다.

종각역점 계단을 올라가는데 벽에 포스터가 붙어있더라구요.

딥치즈버거 가격은 단품 3,800원 세트메뉴 5,800원이었어요.

 

오.. 두께 보소..

물론 커머셜 포스터긴 하지만... 좀 너무한거 아니야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패티가 두꺼워 보였지만.. 원래 맘스터치 패티가 저정도 두께는 하기에 기대감이 더 커졌죠..

 

 

주문하는데 앞에 치즈할라피뇨너겟이 있더라구요...

8조각에 3,000원인데 같이 주문을 할까 하다가.. 그럼 점심이 좀 거한듯 해서

담번에 또 오기로 했습니다.

 

 

첨엔 자리가 꽉 차서 주문을 하고 진동벨을 들고 다시 입구쪽에서 사람들이 줄을 서 있더라구요.

진동벨일 울릴 때 까지 자리가 안 나면 어떻하나 했는데 창가쪽에 자리가 나서 앉았습니다.

 

 

한 5분 기다렸나? 벨이 울려서 쟁반을 받아왔죠.

노란색으로 딥치즈라고 써 있네요. 딥한거 사랑합니다.

 

 

종이 포장지를 열자.. 어라 두께보소?

아까 그 포스터에 있던 그 두툼한 두께가 사실이었넹^^

패티 밑으로 흐르는 저 노란 축복의 소스가 딥치즈렸다. 라임지렸다.

진짜.. 패티 두께도 두께지만 양상추 부피 하나만큼은 따라올 자가 없는듯 합니다.

 

 

 

사랑한다. 

드디어 짐이 오늘 내 너를 맞이하는구나.. 

 

 

맘스터치 딥치즈버거 패티는 닭가슴살입니다.

막 요리한 뜨거운 김이 손에 느껴지네요.

감자튀김은 거들뿐

 

 

크 크게 한 입 베어먹을 때 갓 요리한 따뜻한 고기의 식감이 약간의 기름과 함께 입안에 쫘악 스며드는 그 맛..

그리고 이어지는 치즈의 진한맛이 어우러져 입안에서 설왕설래 크악!!!!

치즈맛은 그냥 한 장짜리 체다치즈를 성의없게 띡 넣은 그런 맛이아니라

영화관에서 시키면 나초랑 같이 나오는 그 딥한 치즈소스 같은 맛이네요.

아무튼 사랑입니다. 당분간 내사랑 싸이버거는 잠시 미뤄놔야 될듯 합니다.

 

 

<관련글>

- [해방촌 맛집] 자코비 수제 버거 Jacob's Burger 

- [잡담] 요즘 즐겨먹는 치킨/피자/햄버거 브랜드

- 동대문 쉑쉑버거 메뉴, 후기 SHAKE SHACK BURGER

- [종각 맛집] 믿고 먹는 수제버거, 어반농촌 urban nongchon

- 수제버거 맛집 브룩클린 더 버거 조인트

- 종각역 농촌버거 새로 생긴 세트메뉴 안내

- [맘스터치 메뉴] 화이트 갈릭 버거 도전 / Mom's Touch Burger

- 모스버거 종각역점에서 여유있는 점심 MOS MURGER

- [시그니처] 맥도날드 그릴드 머쉬룸 버거 Mcdonalds Grilled Mushroom burger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